마음이 통하는 사람을 만났습니다. 
 
  자신의 "부족함"에 대해 이야기하더군요.
 
  하지만 나는 그사람의 얼굴에서 말에서,
 
  몸짓에서 넘쳐나는
 
  "충족함"을 보았습니다.
 
 
  전화 목소리만 들어도 왠지 편안해지는 사람을 만났습니다. 
 
  자신의 "조급함"에 대해 이야기하더군요. 
 
  하지만 나는 그사람의 일상에 깃들어있는
 
  "여유로움"을 읽었습니다.
  
 
 
  자주 얼굴이 붉어지는 사람을 만났습니다. 
 
  자신의 "우유부단함"에 대해 이야기하더군요. 
 
  하지만 나는 자신에게는 말 할 수 없이 엄격하면서도 
 
  다른 사람에게는 늘 이해와 아량으로 대하는  
 
  그 사람의 삶에서 진정한 "단호함"이란 무엇인가를 느꼈습니다.
 
 
  사람 향기가 물씬 묻어나는 사람을 만났습니다. 
 
  자신의 "교만함"에 대해 이야기하더군요. 
 
  하지만 나는 약하고 보잘것 없는 사람들 앞에서는  자신을 한없이 낮추면서도,
 
  힘으로 남을 억누르려 하는 자들 앞에서는 한치도 물러서지 않는 그 사람의 행동에서

  진짜 "겸손함"을  배웠습니다.
 
 
  문득문득 그리워지는 사람을, 비로소 만났습니다. 
 
  자신의 "좁은 식견"에 대해 이야기하더군요. 
 
  하지만 나는 그 사람의 눈동자에서 원대한

  "꿈과 이상"을 엿보았습니다.
 
 
  참, 흐뭇한 날이었습니다.
 
  이렇듯 좋은 사람을 친구로 둔 
 
  나는 정말 행복한 사람임에 틀림없습니다....   

 
작자 미상

Philosophiren


'Mind Contro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런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0) 2009.02.24
Believe in Yourself  (0) 2009.02.23
마음이 통하는 사람...  (5) 2009.02.20
만사가 형통하길 바라지 마라  (0) 2009.02.03
두가지 질문과 답  (3) 2009.01.30
7대 죄악  (4) 2009.01.23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23 21:05

    그러한 분들과 함께하는 성빈님도 진정 멋진 분이리라 믿습니다. ^^

    • Favicon of https://philosophiren.com Philosophiren 2009.02.23 23:30 신고

      주변에 좋은 분들이 많은건 사실이나,
      아직 전... 멋진 사람은 아닙니다.
      어쩜 평생... 못 될지도 모르겠네요.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3.15 02:38

    허헝 ;ㅅ; 어띃게 이렇게... 사람에게서 좋은 면을 추출해내서 보신답니까... 캬...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3.15 22:50

    ㅎㅎㅎ 근데 저 지금 메신저.. 좀 먼저 들어갈게요~~ 흑흑 바깥이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