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모 여인.. 어느 더운 여름날 주변에서 간곡하게 부탁을 해 겨우 맞선을 보게 되었다.

갖은 멋을 부려 약속 장소에 나갔는데,

맞선을 보기로 한 남자가 2시간이 지나서야 어슬렁 나타난 것이었다.

평소 한 성깔하던 그녀는 열을 받아서

가만히 앉아 있다가 드디어 남자에게 한 마디 했다.



'개 새 끼........................ 키워 보셨어요?'



그녀는 속으로 쾌자를 불렀다.


그런데 그 넘은 입가에 뜻 모를 미소를 지으며 말했다.



'십 팔 년.........................동안 키웠죠'



헉~ 강적이다! 그녀는 속으로 고민고민 하다,


새 끼 손가락을 쭈~욱 펴서 남자 얼굴에 대고 말했다.



'이 새 끼..................손가락이 제일 이쁘지 않아요?'



하지만 절대 지지 않는 맞선남 이번에도 어김없이 말을 되받아치면서

한마디를 하곤 가버렸다...

.
.
.
.
.
.
.
.
.
.
.
.
.
.
.


'이 년 이...................... 있으면, 다음에 또 만나죠!!! 



Philosophiren


신고

'개인적인 글 > 그냥 남기는 .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얼마나 지으려는건지...  (0) 2009.12.23
시계  (1) 2009.03.26
맞 선  (5) 2009.03.26
고 백  (0) 2008.12.11
응급 전화  (2) 2008.12.08
남자를 고문하는 다양한 법  (4) 2008.12.08
Posted by Philosophiren
TAG